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Eclipse Vol.22
이전호 보기

스킬정보 닫기

조작키
기본 정보
스킬 기본정보
쿨타임
공격범위
공격판정
다운유발
스킬영상
슈퍼 아머
종류
방향
적용 시점
무적
종류
방향
적용 시점
특수 효과
스킬 변경 효과
잡기 판정
레벨
적용 시점

* 잡기 판정 레벨이 적이 사용 중인 스킬의 잡기 면역 레벨보다 높을 경우 잡을 수 있습니다.

잡기 면역
레벨
적용 시점

* 잡기 면역 레벨이 적이 사용한 스킬의 잡기 판정 레벨과 같거나 높을 경우 잡히지 않습니다.

대미지 계수
대인 공성 몬스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Vol.22 소리능력자 파문의 선율 리첼

허공에 그려진 수많은 음표는 나의 말을, 너의 침묵을 대신할 거야.

메인 스토리

메인 스토리 배너

쌍둥이 자리/ 작성자: 리첼 스트라우스

메인 스토리

쌍둥이 자매
평온한 아침은 없었다. 잠에서 깰 때 즈음 느껴지는 나쁜 기분은 고스란히 울음으로 변했다.
    "그렇게 울면 옷장 속에 숨어 있는 괴물이 잡아간다."
엄마가 잔뜩 겁을 주면 옆에 누워 나처럼 울고 있던 언니는 언제 그랬냐는 듯 눈물을 쓱 닦고 내게 속삭였다.
    "리첼, 옷장 속에 괴물은 없어. 좀 전에 내가 물리쳤거든."
언니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었지만, 귓속말이 참을 수 없을 만큼 너무 간지러웠기에 매번 웃을 수밖에 없었다.

부모님은 늘 바빴다. 우리는 심술 맞은 보모들을 전전했다.
부모님의 사람 보는 안목은 놀라울 만큼 형편없었지만, 우리는 언제나 둘만의 놀이를 찾아냈기에 잘 버틸 수 있었다.
괴롭히는 애들이 나타나면 난 울고, 언니는 덤볐다. 그러다 곧 언니도 내 울음에 합류했다. 울음소리를 듣고 이내 어른들이 몰려와 애들을 혼내줬다.
우리는 모든 두 배의 효과를 내는 명콤비였다.
피아노
우리의 12번째 생일에 아빠가 피아노를 선물해줬다. 언니는 유독 피아노 소리를 들으면서 행복해했다.
정식으로 피아노를 배운 적은 없었지만, 언니는 내가 흥얼거리는 소리를 피아노로 연주했다. 언니의 피아노 소리는 주변의 모든 소음을 지우고, 아름다운 선율로 공간을 가득 채웠다.
어느새 우리의 방은 작은 무대가 되었다. 
    “언니, 난 언니가 피아노를 칠 때 물결이 보여.”
    “너한테도 보여? 나도!”
언니는 자신이 특별해졌다고 알려주었다. 그건 내게 보이는 것과 비교할 수 없는 멋지고 환상적인 것이었다. 언니는 나를 위해 열심히 피아노를 연주했다. 내가 원하면 어디서든.
하지만 나는 온전히 좋지만은 않았다. 언니가 가진 것이 너무 부러웠다.
나도 언니처럼 될 수 있다면…….
오르골
    "리첼?"
언니의 공연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누군가 말을 걸었다.
    "리사의 공연은 정말 멋졌어. 어린 나이에 그런 연주를 할 수 있다니. 자 이건……. 좋은 음악을 들려준 리사에게 주는 선물이야. 대신 전해줄래?"
처음 보는 여자가 내게 작은 상자를 내밀었다.
    "아줌마는 누구예요? 우리 이름은 어떻게 알아요?"
    "궁금한 건 못 참는 꼬마 아가씨네. 난 헬레나. 너희가 어렸을 때 병원에서 자주 봤었어. 물론 기억 안 날테지만."
    "병원요? 아줌마 의사예요?"
    "아니. 의사는 아냐. 특별한 사람들을 연구하는 사람? 이려나……. 리첼, 이것 봐봐. 옆에 있는 태엽을 감으면 아주 아름다운 소리를 낼 수 있단다. 가져가면 리사가 아주 좋아할 거야."
흘러나오는 소리가 매우 아름다웠다. 그 여자는 내 손 위에 작은 상자를 올려놓았다. 순간 나는 흠칫 놀랐다.
기분이 나쁜 것도 아니었는데, 갑자기 울음이 새어나올 것 같았다.
변화
    "리첼, 혼자 있고 싶어. 연주회 시간이 얼마 안 남았어."
언니에게 비밀이 많아지면서, 언니의 연주도 이전과는 달라졌다. 감정은 더 풍부해졌고, 관객들은 언니의 연주에 더 심취했다. 언니의 공연은 늘 사람들로 붐볐다.
그 날도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언니의 피아노 연주가 클라이맥스를 향할수록 언니의 표정은 창백해졌고, 나는 왠지 모를 긴장감에 휩싸였다.
내 몸 속에 있는 무언가가 크게 부풀어 올라 폭발할 것만 같았다.
    "악!"
언니의 비명 소리가 감미로운 선율을 파괴했다.

그 날 이후, 우린 달라졌다.
친구
어떤 이유에선지 언니는 내 등 뒤로 숨어들었다. 언니는 나를 통해서만 세상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했다.
언니의 몸에서 번지는 파장이 점점 강해질수록, 언니는 점점 나약해졌다. 그토록 원하던 힘이 생겼지만, 언니가 무엇과 싸우는지 알 수 없는 한,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

하지만 어긋난 것을 제자리에 돌리기 위해선 무엇이든 찾아야 했다. 우선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 나를 드러냈고, 내 이야기를 했다.
그 사이 언니의 힘을 원하는 사람들도 나타났기에 함께 힘을 모을 사람들을 찾아야 했다.
이젠 내가 언니를 괴롭히는 괴물을 물리쳐야 한다.


캐릭터 스토리

캐릭터 스토리 배너

파문의 선율 리첼- character column : 소리능력자 / 작성자 : ESPER 선임연구원 스칼렛 - 허공에 그려진 수많은 음표는 나의 말을, 너의 침묵을 대신할 거야.

프로필

프로필
본명

리첼 스트라우스

코드명

PERFORMER

연령

18세

국적 미상
신장

165cm

소속 더 호라이즌1
체중

46kg

직업

학생, 인디 밴드 멤버

관찰
리첼을 통해 빅터의 출생 직후 묘연했던 빅터의 엄마 헬레나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건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
안타리우스와 관련이 있다고 소문 난 헬레나가 왜 쌍둥이를 찾아왔는지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

리첼은 최근 호라이즌 소속의 멤버들과 능력자들의 인권을 주장하기 위한 소규모 집회에 참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능력
자신의 신체를 이용해 소리를 만들어 내기도 하고, 공기 중에 떠도는 입자의 움직임을 소리로 형상화 한다.
최근 리첼에게 다른 능력이 보이기도 한다는 소문이 있긴 하지만 확인된 바 없다.
관련사건파일
4510277 쌍둥이 자매 (아델 클라우스, 리첼 이모)
어렸을 때 리첼은 질투가 많았어요. 리사가 가진 건 모든 좋아 보였나 봐요. 똑같은 걸 가지고 있어도 언니가 가지고 있는 거면 무조건 갖고 싶어 했죠.
리사는 동생이 자신의 것을 요구하면 처음에는 버티다가 이내 본인의 것을 주고 동생의 것을 가져야 했어요. 그것 때문에 리사는 늘 속상해 했어요.
하지만 정작 엄마가 리첼을 훈계하기 시작하면, 본인이 동생 때문에 속상했던 것은 잊었는지 동생을 혼내는 소리는 미운 소리라고 리첼에게 예쁘게 말했으면 좋겠다고 했어요.
기특하죠? 자매란 그런 거겠죠.
밉다가도 좋고, 싸우다가도 화해하고, 친구가 더 좋다가도 친구랑 싸우면 찾게 되는……. 자매가 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이해할 거에요.
이젠 오히려 동생인 리첼이 언니를 끔찍하게 챙기니 참 많이 자란 것 같은 느낌이에요.

4588220 울음소리 (모니카 딘, 워싱턴 주립병원 간호사)
아, 그 쌍둥이들 기억해요. 신생아답지 않게 이목구비가 아주 뚜렷했어요. 처음엔 신생아 병동에서 근무하는 의사와 간호사의 사랑을 한껏 받았죠.
하지만 며칠되지 않아 쌍둥이들의 시도 때도 없는 울음소리에 노이로제가 걸릴 지경이었죠. 게다가 쌍둥이들의 울음은 좋지 않은 징조처럼, 주변 아이들에게 번져갔어요.
그리고 곁에 있는 간호사들에게까지 그 감정이 고스란히 전이 되었어요.
온종일 울음소리가 귓가에 맴돌아 무얼 해도 기분이 풀리지 않았어요. 이상하죠? 그 작은 아이들의 울음이 정말 강한 후폭풍을 몰고 왔다니까요.
아 아직도 쌍둥이들의 울음소리가 제 귓가에 맴도는 것 같아요.
관련문서
전장에서 리듬을 타며 완벽하게 몰입된 모습을 보면 다른 소녀들에게선 느낄 수 없는 강함이 보인다.
그녀가 만들어 낼 수 있는 소리, 그 힘의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해야겠지만, 우선 그녀가 속해 있는 더 호라이즌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
그 나이 또래 집단의 결속력은 별일 아닌 일에 아주 쉽게 부서지기도 하고, 의외의 이유로 단단해지기도 한다. 소속된 멤버들의 일면을 분석하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다.
본인이 원하는 걸 즐기며, 자신을 드러내는 데 태연한 걸 보면, 이 아인 능력자인 것이 불쾌하지도 불행한 것 같지도 않다.
그 나이에 부릴 수 있는 치기일까? 앞에 나서길 두려워하지 않는 건 정말 매력적인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그 아이를 붙잡고 있는 언니가 걸린다.
동생과 정반대인 성향의 이란성 쌍둥이. 둘이 서로에게 어떤 영향도 끼치지 않을 거라 단정 지을 수 있다면 좋으련만……. 그 아이에겐 언니가 분명 걸림돌이 될지도.
성격
이란성 쌍둥이 중 동생, 어떤 책임감 때문인지는 몰라도 언니를 일방적으로 보호하고 있다.
언니인 리사는 리첼이 하자는 대로 많은 것을 결정하는 것처럼 보인다. 둘이 함께 소속되어 있는 호라이즌 클럽도 리첼의 선택이었다.
언니를 챙기는 걸 보면 친구만 좋아하는 철없는 여고생은 아닌 듯.
관계
그녀는 자신을 바라보는 주변 시선을 즐길 줄 안다. 스스로 자신의 다름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서 그런지 그녀 주변의 사람들도 그녀를 특별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더 호라이즌의 구성원과는 정도 차이는 있지만, 잘 어울려 지내는 편이다.
특히 클레어와는 죽이 잘 맞는 것 같지만 그래도 리첼에게 가장 중요한 사람은 언니, 리사다.



  1. 1 더 호라이즌(The Horizon): 부모들의 인맥으로 형성된 조직으로 10대 후반에서 20대 중반의 연령대로 구성된 초능력 집단

    "누가 선(善)일까? 회사가? 아니면 연합이? 아니야. 자신이 소속된 곳이 선일 뿐이야. 소속된 곳의 이념이나 신념에 맞춰 싸우면, 적어도 자신이 생각하는 선은 지켜지는 거야.
    목숨 걸고 지킬만한 것이 내 미래가 되는 것이라면, 어때? 해볼 만하잖아." - 더 호라이즌 리더, 재뉴어리 -



스킬

SKILL

강점
대부분의 스킬들이 피해 범위가 넓은 근접형 캐릭터입니다. 빠른 이동기로 적 진영에 침투하여 한 번에 여러 명의 적을 상대할 수 있습니다.
약점
위기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는 회피 스킬이 부족한 편이며, 짧은 시간에 높은 피해를 줄 수 있는 스킬이 없습니다.
회피기가 부족하므로 섣불리 적 진영에 접근하면 안 됩니다.
사정거리 내에 들어온 적을 마이크 온 스킬로 확실히 끌어당긴 다음 바이올렛 쇼크로 추가 피해를 입히는 것이 좋습니다.
마이크 온 스킬은 상대에게 장시간 경직을 주기 때문에 많은 적을 끌어들인 상태라면 곧바로 아웃 오브 컨트롤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밀키웨이 스킬은 살짝 휜 각도로 허공을 지나가기 때문에 장애물 뒤의 적을 급습하는 용도로 사용하면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리첼의 스킬들은 피해 범위가 넓기 때문에 리첼을 상대할 때 아군과 밀접해 있다면 함께 봉변을 당하기 쉽습니다.
밀키 웨이를 사용한 리첼은 이렇다 할 도주기가 없기 때문에 집중 공격을 하는 것이 좋으며, 리첼이 근접 캐릭터라는 이유로
가까운 거리에 올 때까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으면 위험에 처할 수 있습니다.


스킬별 조작키 및 설명
스킬명 조작키 설명
스내핑 마우스 좌클릭 손에서 파열음을 만들어 적을 세 번 공격합니다.
마이크 온 마우스 우클릭 마이크를 꺼내 들어 전방을 향해 휘두릅니다. 마이크를 꺼내면서 한 번, 당기면서 한 번, 총 두 번 공격합니다. 첫 번째 공격을 맞은 상대는 경직되며, 두 번째 공격을 맞은 상대는 리첼 쪽으로 끌려옵니다.
바이올렛 쇼크 마우스 양쪽 클릭 발을 굴러 파찰음을 만든 뒤 점점 넓은 범위로 증폭시키며 공격합니다. 좌클릭을 연타 시 최대 4회 공격하며, 공격 범위가 점점 넓어집니다. 마이크온(R) 스킬과 연계 시 딜레이 없이 빠른 시전이 가능합니다.
블래스트 드럼 스틱의 파열음을 증폭시켜 지정한 위치로 발사합니다. 다운된 적을 공격할 수 있습니다.
팬 서비스 적을 잡은 후 등에 사인을 해준 뒤 발로 차버립니다. 기술이 끝날때 까지는 무적입니다.
밀키 웨이 드럼 스틱을 휘둘러 나는 소리로 허공에 길을 만든 뒤 지정한 위치로 빠르게 이동합니다. 달려가는 도중 좌 클릭을 하면 내려차기 공격을 합니다.
마이크 체크 마우스 휠업 공연 마이크의 상태를 꼼꼼하게 체크합니다. 회피가 증가합니다.
아웃 오브 컨트롤 즉흥적으로 드럼 연주를 합니다. 드럼채가 허공에 부딪히는 소리로 빠르게 움직이는 음파를 생성해내어 범위 내의 적을 공격합니다. 스킬 사용 시에는 원거리 방어력이 증가하며 슈퍼아머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