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Character Column
다른 사이퍼 보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캐릭터 스토리

캐릭터 스토리 배너

프로필

프로필
본명 레오노르 드렉슬러 코드명 GUARDIAN
연령

40세

국적

스페인

신장 178cm 소속 무소속
체중 63kg 직업 스페인 왕실 호위대 아틀라티코 드라군 대장

관찰
드렉슬러는 대대로 용기사들을 배출한 가문이지만 최근 이십여 년 동안 용기사를 얻지 못하다가 레오노르와 다리오 남매가 함께 용기사가 되면서 옛 영광을 되찾았다.
가문의 연장자들은 드렉슬러의 전통을 이을 두 남매에게 집착이 강했던 것으로 보인다. 레오노르는 18세 임관하여 혁혁한 공로를 세워가며 빠른 승진을 거듭했다.
20대 초반 이미 하나의 소대를 맡았으며, 30세가 되면서 곧바로 대령 진급과 함께 아틀라티코 드라군의 대장이 되어 이후 아틀라티코 드라군의 상징이 되었다.
강한 책임감과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타고난 지휘관이며 여러 개의 대담한 작전을 직접 지휘하여 큰 성과를 거두었다. 엄격하지만 상벌이 명확하고 공정하므로
부대원의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받고 있다.
능력
뛰어난 각력을 바탕으로 한 견고한 방어 자세. 어떤 상황에서도 대담함과 침착함을 잃지 않아 전장의 선봉장을 맡고 있다.
관련사건파일
5401657, 드렉슬러와 드렉슬러 (텔로, 아틀라티코 드라군)
먼저 제게서 어떤 정보도 얻을 수 없을 거라는 사실은 명확히 하겠습니다. 저는 이런 상황을 대비해서 아주 혹독한 훈련을……
저기, 인터뷰입니다. 아주 평범한, 인터뷰….
아, 네. 압니다. 농담이었습니다. 재미 있지 않습니까?
네, 그렇군요. 그래요. 혹시 평소에 농담하시면 주변에서 많이 웃어주시나요?
대장은 원래 잘 웃지 않습니다. 카사스도 드렉슬러도 로페스도 잘 웃지 않습니다.
드렉슬러는 다리오 드렉슬러를 말씀하시는 거군요. 대장이신 레오노르님과 헷갈리지 않나요?
용기사는 원래 이름을 부르지 않습니다. 모든 용기사는 폐하의 검이고 오로지 아틀라티코 드라군의 대장만이 자신의 이름을 가지고 폐하께 의사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분명 레오노르 님과 다리오 님, 두 분이 같이 불릴 때가 있었을 텐데요.
네, 그렇지만 구분하는 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드렉슬러를 무섭게 발음하면 대장이고 재수 없게 발음하면 드렉슬러니까요.

5421455, 로젤리오 로페스와의 인터뷰(드렉슬러 가문의 고용인, 비능력자)
이 집안에서 일한 지는 꽤 되었지만 다리오 님을 뵌 것은 몇 번 되지 않습니다. 다리오 님께서는 저택에 계실 때에도 항상 혼자였고,
나이가 차서 드라군이 된 뒤로는 한 번도 집에 돌아오지 않으셨죠. 심지어 지금은 햇빛도 잘 들지 않는 섬나라에 가 계신답니다.
그 곳은 항상 음침하고 안개 같은 비가 내리며 사람들은 코트 깃을 세우며 어깨를 움츠리고 어두컴컴한 골목을 걸어 시끄럽고 경박한 바에 들어가
생선을 가장 맛 없는 방법으로 먹어 치운다고 합니다. 그러니 제가 몇 번 뵌 적도 없는 다리오 님 때문에 그런 척박한 땅에 찾아가게 되었을 때 절망을 느꼈다고 한들
누가 저를 탓할 수 있겠습니까? 다른 분들께서는 다리오 님을 입에 담지도 않는데 오직 레오노르 님만이 이렇게 가끔 안부를 물어보세요.
직접 가지 않으면 답을 안 하시니까 이렇게 사람이 꼭 가야 해요. 전하는 저도 귀찮은데 다리오 님은 오죽하시겠습니까? 냉정하기는 얼음장 같고 짜증은 또 얼마나 심하신데요.
저택에 계실 때에도 여러 사람 울리셨어요, 처음 절 보고 욕하실 때 놀란 나머지 울지를 못해서 지금 이렇게 심부름을 하고 있습니다.
그 때 목 놓아 울던가 기절하던가 했어야 했는데. 그래도 좋은 점이 있긴 해요. 눈빛만 봐서는 손에 든 드라이버로 창이 아니라 저를 조일 것 같이 굴지만
돌아가는 길에 밥이나 사먹으라고 용돈을 두둑하게 주시거든요. 대회 상금이니 저직? 저작권? 그런 걸로 벌이가 엄청나시대요.
관련문서
요기 라즈, 지하연합의 스카우터 리포트
레오노르와의 만남에 관해 물었을 때 앤지 헌트는 오묘한 표정이었지. 레오노르는 휴가 운운하며 여러 사람을 만나는 것 같은데 그중에 앤지를 포함해서
명왕, 브루스, 퀸시, 샌더스 등 유명인사들이 있는 것이 영 마음에 걸린다. 특히 벨져 같이 사교적이지 못한 인물과 몇 번이나 만남을 가진 것은 예사롭지 않다.
휴가를 즐기러 온 게 아닌 것만은 틀림없다. 워낙 영향력 있는 인물이니 행보를 잘 관찰해야겠다.
브뤼노, 헬리오스의 스카우팅 노트
강하다는 것을 아름다움으로 표현할 수 있다면 레오노르는 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이지. 균형 잡힌 몸에서 나오는 파괴력은 상상을 초월해.
전력을 다하지 않는 느낌이지만 이상하게 불쾌하진 않단 말이야. 그런데 왜 헬리오스에서 준비한 숙소에 머무르지 않는 걸까?
딸을 위한 놀이방까지 만들어놨는데. 아무리 비위를 맞추려고 해도 휴가 중이라 헬리오스 소속으로 어떤 활동도 할 수 없다고 칼 같이 잘라버리니까 비빌 구석이 없군.
드렉슬러에게 물어봐도 그걸 왜 자기한테 묻느냐는 투로 말하고.
성격
놀라울 정도의 절제심, 공사를 구분하는 단호함과 강한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매사 침착하기 때문에 때때로 레오노르가 제안한 작전의 대담함을 보면 깜짝 놀랄 정도.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지만 부당하거나 부정한 일은 하지 않는 게 용기사답다. 만약 신념과 목적이 상충하는 상황이라면
레오노르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 둘을 하나로 만들어 반드시 원하는 바를 이루고야 말 것이다.
관계
레오노르는 상대에게 무언가를 요구하지 않는다. 하지만 휘하에 있는 부하를 비롯해 레오노르와 좋은 관계에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레오노르의 기준에 충족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항상 완벽하고 빈틈 없는 모습이 주변 사람을 못 견디게 하는 면이 있는데 그 때문에 상관들조차 레오노르와 얽히는 걸 피할 정도이므로 사적인 관계는 쉽게 형성되지 않는 것 같다.
드렉슬러 가문의 후계자로 내정되어 있으며, 남편과 딸이 있다. 세 명의 남동생과 한 명의 여동생이 있는데 대체로 원만하게 지내는 것 같다.